>  >  > 
[쿵] 번개 : 세상을 바라보는 날카롭고 번뜩이는 이야기
다니엘 꼬르네호 저|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106501
정가 13,500
판매가 12,15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발행일 2017년 03월 16일
페이지/규격 204 쪽|125/188/20mm/308g
ISBN 9791195949557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608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2,5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1987년 스페인에서 태어나고 자란 다니엘 꼬르네호는 동양의 작은 나라 한국에 흥미를 느껴 한국어를 독학으로 공부하다 한국문학번역원에까지 진학해 본격적으로 한국문학 번역을 공부했다. 한국을 사랑하는 스페인 청년이 바라보는 우리 시대의 모습은 어떨까? 그의 그림과 글을 보다 보면, “이건 우리 나라의 어두운 일면이다.”라고 생각하다가도 어느 순간, 그 문제가 우리 나라에만 국한된 것이 아님을 깨닫게 된다. 그는 비틀린 자본주의 시스템, 그 안에서 사라져가는 인간성 등을 그 어떤 달콤한 포장도 없이 날것 그대로 표현해 보여준다. 다니엘 꼬르네호의 이런 성향은 감성과 라이프스타일이라는 컨셉이 지배적인 인스타그램에서 새로운 컨텐츠로 각광받으며, 서서히 그 인지도를 넓혀가는 중이다. 이번에 출간된 『세상을 바라보는 날카롭고 번뜩이는 이야기 번개』(도서출판 쿵, 2017)는 저자가 그동안 쓰고 그리고 작업했던 컨텐츠를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엮은 그의 첫 번째 책이다.

저자 : 다니엘 꼬르네호

저자다니엘 로드리게즈 꼬르네호Daniel RodriguezCornejo는 1987년 5월 15일 스페인 아빌레스에서 태어났다. 오비에도 대학에서 경역학을 공부했으며 이후 한국으로 건너와 서강대 어학당을 거쳐 한국문학번역원을 졸업했다. 인스타그램 http://instagram.com/blameblameblame/

감사의 말
서문









결언

스페인에서 독학으로 한국어를 공부,
한국번역대학원을 거쳐 한국어로 쓴 책을 내기까지

감수성 짙은 글, 은은한 분위기의 그림들이 끊임없이 생산되는 SNS 타임라인 사이에 유독 눈에 띄는 그림이 하나 있다. “발달하고는 있어. 다만 어느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모를 뿐이야.” 그림도 그림이거니와 그 위에 쓰인 이 한 문장은 강한 여운을 남기며 우리가 몸담고 있는 사회가 어떤 모습인지 잠시 생각케 한다. 이리도 강렬하고 인상 깊은 메시지를 던지는 사람은 과연 누구일까?
놀랍게도, 한국인이 쓰기에도 어려울 법한 메시지를 멋들어진 한국어로 표현한 사람은 한국어를 공부하는 31살의 스페인 청년. 1987년 스페인에서 태어나고 자란 다니엘 꼬르네호는 동양의 작은 나라 한국에 흥미를 느껴 한국어를 독학으로 공부하다 한국문학번역원에까지 진학해 본격적으로 한국문학 번역을 공부했다. 한국을 사랑하는 스페인 청년이 바라보는 우리 시대의 모습은 어떨까? 그의 그림과 글을 보다 보면, “이건 우리 나라의 어두운 일면이다.”라고 생각하다가도 어느 순간, 그 문제가 우리 나라에만 국한된 것이 아님을 깨닫게 된다. 그는 비틀린 자본주의 시스템, 그 안에서 사라져가는 인간성 등을 그 어떤 달콤한 포장도 없이 날것 그대로 표현해 보여준다. 다니엘 꼬르네호의 이런 성향은 감성과 라이프스타일이라는 컨셉이 지배적인 인스타그램에서 새로운 컨텐츠로 각광받으며, 서서히 그 인지도를 넓혀가는 중이다. 이번에 출간된 『세상을 바라보는 날카롭고 번뜩이는 이야기 번개』(도서출판 쿵, 2017)는 저자가 그동안 쓰고 그리고 작업했던 컨텐츠를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엮은 그의 첫 번째 책이다.

긍정의 말로 포장된
우리 시대의 진정한 민낯을 그리다

“기회는 누구에게나 있다”는 긍정의 슬로건은 신분 상승의 사다리를 오르려는 이들에게 한 줄기 희망의 언어이지만, 저자는 “기회를 살 형편”조차 되지 않는 사람들을 언급하며(89쪽), 그 기회가 결코 평등하게 분배되지 않을 사회 시스템의 부조리를 꿰뚫는다.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역사를 공부한다.” 그리고 그 말 뒤에 따르는 “그 덕에 이익을 내는” 이들에 대한 환기는 국가와 이익 집단의 이중성을 드러낸다(61쪽). 시리아 난민의 일들을 상기시키는 글을 보자. “이 사람들은 다른 나라로 탈출해야겠다…. 아, 우리 나라는 빼야겠죠.”(96쪽)은 흔히 사람들이 느끼는 연민의 마음이 정작 자신의 일로 다가왔을 때 어떻게 표출되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세상을 바라보는 날카롭고 번뜩이는 이야기 번개』가 향하는 비판의 목소리는 비단 정치인, 재벌, 기업가를 비롯한 기득권뿐만 아니라 비상식적인 사회 시스템을 절대적인 법칙으로 순응하며 우리들의 사고에도 둔중한 충격을 안긴다. 이 책은 정치, 사회, 환경, 성차별 문제 등을 두루 다룬 6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단 한 장의 그림, 길지 않은 글임에도 불구하고 다음 페이지로 넘기기 전 잠시 숨을 고르며 두루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세상이 다 그런 거지.”라며 당연하게 겪고 넘어가는 일들을 예리하게 짚어내는 저자의 글쓰기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개인의 삶에 묻혀, 알면서도 우리 주변에 만연한 문제들을 외면하는 현대인들에게 잠시 멈추어 내가 살고 있는 사회는 어떠한가, 우리는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가를 되돌아보게 하는 눈에 띄는 사인이 되어줄 것이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이 부담합니다.
  • 도서산간 및 제주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송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 에서 확인하는대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