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국일미디어] 구깃구깃 육체백과
무레 요코 저|국일미디어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112096
정가 12,800
판매가 11,52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국일미디어
발행일 2016년 05월 18일
페이지/규격 268 쪽|140/200mm/406g
ISBN 9788974256265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576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2,5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세심한 묘사로 호평받은 《카모메 식당》의 작가 무레 요코가 손등, 무릎, 목덜미, 배꼽 등 각 신체에 대해 소탈하게 써내려간 몸 에세이 『구깃구깃 육체백과』는 되는 것은 되는 대로, 안되는 것은 안 되는 대로 나를 받아들이는 방법을 이야기한다. 사랑스러운 그녀의 글을 읽다 보면 마음속부터 따뜻한 미소가 피어오른다.

저자 : 무레 요코

저자 무레 요코(群ようこ)는 1954년 도쿄 출생. 1977년 일본대학예술학부를 졸업한 후 광고회사, 편집 프로덕션 등에서 근무하다가 ‘책의 잡지사’에 입사했다. 1984년 『오전 영시의 현미빵』을 발표해 정식으로 작가로 데뷔한 후 전업 작가로 독립해 글을 쓰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에서는 『카모메 식당』으로 이름을 알렸다. 저서로는 『카모메 식당』, 『빵과 수프, 고양이와 함께 하기 좋은 날』, 『일하지 않습니다』, 『세 평의 행복, 연꽃 빌라』, 『남자의 도가니』 등이 있다.

주름 │ 기관지 │ 새끼발가락 │ 남자의 가슴 │ 얼굴 그늘 │ 가랑이 │ 미마녀의 치아 │ 숱이 적은 머리 │ 손가락 │ 눈썹 │ 손등 │ 유방 │ 와잠누당 │ 뇌 │ 무릎 │ 음낭 │ 전립선 │ 손톱 │ 귀 │ 귀털 │ 사타구니 │ 엉덩이 │ 배꼽 │ 목덜미 │ 눈꺼풀 │ 두피 │ 겨드랑이 털 │ 남자의 얼굴 │ 입 │ 옆구리 │ 목구멍 │ 폐경 │ 충치 │ 노안 │ 눈곱 │ 발꿈치 │ 다리 힘 │ 청력 │ 인중 │ 틀니 │ 손가락 털 │ 치질 │ 혀 │ 위 │ 명치 │ 부종 │ 손 혈관 │ 머리카락 │ 노인 냄새 │ 배 │ 요실금 │ 흰색 음모 │ 남자의 회춘 │ 발 │ 가려움 │ 하반신

『카모메 식당』의 작가 무레 요코가 전하는
솔직하고 생생한 몸 이야기

아무 생각 없이 물을 마시다 사레가 들린다. 걷다가 괜히 새끼발가락을 모서리에 부딪친다. 간식을 먹다가 문득 거울을 바라보니 입 주변에는 주름이! 여름에는 생전 나지 않던 땀이 두피에 가득 차 흘러내린다.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변화일까? 일 년, 이 년 나이를 먹어가면서 나도 몰랐던 내 몸의 구석구석을 알게 된다. 그래도 ‘이렇게 늙는 건가’ 하고 실망할 필요도 걱정할 것도 없다. 어쩔 수 없는 것은 허허 웃어버리고 받아들이는 수밖에.
세심한 묘사로 호평받은 『카모메 식당』의 작가 무레 요코가 손등, 무릎, 목덜미, 배꼽 등 각 신체에 대해 소탈하게 써내려간 몸 에세이. 되는 것은 되는 대로, 안되는 것은 안 되는 대로 나를 받아들이는 방법을 이야기한다. 사랑스러운 그녀의 글을 읽다 보면 마음속부터 따뜻한 미소가 피어오른다.

56곳의 신체 부위에 대한 생각을
재치 있게 담아낸 안티 에이징 공감 에세이!

주름, 기관지, 새끼발가락, 두피, 겨드랑이털, 배꼽… 내 몸의 곳곳을 재치 있는 필치로 담아냈다. 너무 당연하기에 굳이 고찰해본 적 없는 신체 곳곳의 이야기를 무레 요코 특유의 덤덤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문장으로 이끌어간다. 해가 지날수록 다리 힘은 점점 약해지고 눈은 침침해진다. 그래도 나를 챙기는 것은 오로지 나 자신뿐! 몸의 변화를 받아들이고 새로운 자신에 적응한다.
무레 요코는 나이를 거스르거나 젊어지기 위해 무언가를 하라고 말하지 않는다. 그녀의 안티 에이징 비법은 ‘누구나 늙는 거야’라고 현실을 받아들이며 그 현실 안에서 좀 더 즐거운 삶을 추구하는 것이다. 몸은 ‘구깃구깃’해졌지만, 마음만은 짱짱하다.
누구라도 나이가 들면 몸 이곳저곳이 변화하는 법! ‘늙는다’라고 말하면 슬퍼지지만 ‘자연스러운 변화’라고 생각하면 무서울 것도 없다. 무심코 마신 물에 사레가 들리는 것, 아이라인 없이는 외출하기 힘든 것, 점점 그늘이 지는 눈 밑과 코 양옆이 신경 쓰이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작가 특유의 여유롭고 느슨한 감성으로 일상을 풀어낸다. 마치 제멋대로 써내려간 일기를 몰래 훔쳐보는 것처럼 키득키득 웃으며 즐길 수 있는 책이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이 부담합니다.
  • 도서산간 및 제주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송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 에서 확인하는대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