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콤마] 나를 기억하니 세트 [전2권]
시바타 요시키 저|콤마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114630
정가 19,800
판매가 17,82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콤마
발행일 2016년 07월 20일
페이지/규격 668 쪽|138/199/46mm/789g
ISBN 9791195491452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891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2,5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시바타 요시키의 등단 10주년 기념작 『나를 기억하니 세트』.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등장인물들의 삶을 섬세하고 생생하게 묘사하여 굳건한 팬덤을 확보하고 있는 작가 시바다 요시키의 이 작품은 2013년 NHK의 8부작 드라마《격류》로 방영되면서 큰 인기를 모았다.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 나이는 모두 35세, 인생의 격변기이자 절정이라 할 수 있는 15세에서 35세에 이르는 20년간을 조명한다.

중학교 3학년 수학여행지에서 같은 반 친구가 실종된 사건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름은 후유하. 같은 조였던 여섯 아이들은 큰 충격에 빠지지만 결국 사건은 서서히 잊혀지고, 각자의 인생을 찾아 떠난다. 그로부터 20년, 자신의 삶을 살아내는 데 여념이 없는 이들에게 의문의 메시지가 날아든다.

20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자신들의 부주의함으로 친구를 잃었다는 죄책감과 주위의 싸늘한 시선, 이로 인해 가슴에 새겨진 주홍글씨는 결코 사라지지 않고 이혼, 정리해고, 슬럼프와 불륜 등 각자의 삶의 무게에 짓눌린 채 살아가던 여섯 명 동창생의 일상은 형체도 없이 단 한 줄의 메시지로 홀연히 부활한 후유하로 인해 하나같이 무너진다.

이를 계기로 다시 한자리에 모인 이들은현재를 살아가는 자신들의 아픔을 공유하면서 다시 나타난 과거의 기억 속 후유하를 찾아 헤맨다. 35세 인생의 격변기에 맞닥뜨린 자신의 맨 얼굴과 20년이라는 세월 속에 감춰져 있던 충격적인 진실이 그려지는데…. 기억 속에 묻혀 잊고 지냈던 놀라운 기억의 조각들이 하나둘 떠오르고, 그들은 20년 전의 미제 사건을 해결하려고 발버둥 친다!

저자 : 시바타 요시키

저자 시바타 요시키(柴田よしき)는 1959년 도쿄에서 태어나 아오야마가쿠인대학교 문학부 불문학과를 졸업했다. 1995년 『리코, 여신의 영원』으로 제15회 요코미조 세이시 상을 수상하며 데뷔했으며, 동 소설은 1998년에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경찰, 본격 미스터리, 하드보일드, SF, 연애 서스펜스 등 다양한 소재와 장르를 넘나들며 열정적으로 집필 활동에 몰두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리코, 여신의 영원』, 『고양이 탐정 쇼타로의 모험』, 『오늘의 런치, 바람의 베이컨 샌드위치』, 『워킹 걸 워즈』, 『참을 수 없는 월요일』 등 다수가 있다.

1권)
프롤로그

제1장. 아를의 여인
제2장. 망령
제3장. 비밀
제4장. 전환

2권)
제1장. 흐름
제2장. 교사
제3장. 연극

에필로그
작가의 말

기억의 조각으로 짜 맞춘 퍼즐,
퍼즐이 완성되면서 다가오는 충격과 공포!

◆입소문만으로 100만 부 판매 돌파
◆NHK 드라마 [격류(激流)]의 원작 소설
◆700페이지가 넘는 압도적인 분량이 단숨에 읽힌다. 작가 10주년 기념작으로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대작이다!(소설 평론가 무라카미 다카시)


요시미조 세이시 미스터리 대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작가 시바타 요시키의 등단 10주년 기념작인 『나를 기억하니』가 콤마에서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마지막 장까지 범인을 예측할 수 없는 구성과 섬세한 인물 묘사, 한 치의 틈도 주지 않는 속도감 있는 전개로 독자를 압도한다. 또한 현재와 과거가 씨실과 날실처럼 교묘하게 엮여 상상할 수 없는 반전의 묘미를 더한다. 마지막 장을 덮을 때까지 멈출 수 없는 이야기는 지난 2013년 NHK 8부작 드라마로 방영되며 인기를 얻었다.

중학교 3학년 수학여행지에서 같은 반 친구가 실종된 사건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름은 후유하. 같은 조였던 여섯 아이들은 큰 충격에 빠지지만 결국 사건은 서서히 잊혀지고, 각자의 인생을 찾아 떠난다. 그로부터 20년, 자신의 삶을 살아내는 데 여념이 없는 이들에게 의문의 메시지가 날아든다.

‘나를 기억하니? 후유하.’

이혼, 정리해고, 슬럼프와 불륜 등 각자의 삶의 무게에 짓눌린 채 살아가던 여섯 명의 동창생은 후유하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혼란에 빠진다. 이를 계기로 다시 한자리에 모인 이들은현재를 살아가는 자신들의 아픔을 공유하면서 다시 나타난 과거의 기억 속 후유하를 찾아 헤맨다. 35세 인생의 격변기에 맞닥뜨린 자신의 맨 얼굴과 20년이라는 세월 속에 감춰져 있던 충격적인 진실이 그려진다.

■ 책 소개

평범한 일상을 뒤흔드는 과거로부터의 메시지, ‘나를 기억하니?’
20년 전에 멈춘 시곗바늘이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미스터리 소설 작가 시바타 요시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등장인물들의 삶을 섬세하고 생생하게 묘사하여 굳건한 팬덤을 확보하고 있는 작가다.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 나이는 모두 35세, 인생의 격변기이자 절정이라 할 수 있는 15세에서 35세에 이르는 20년간을 조명한다. 이 작품은 2013년 NHK의 8부작 드라마로 방영되면서 큰 인기를 모았고, 일본 국내 누적 판매 부수 100만 부를 기록했다.
중학교 3학년 수학여행 중 실종된 소녀, 그래서 같은 조의 여섯 명 동창생의 머릿속에 봉인된 친구, 후유하가 나타났다. 형체도 없이 단 한 줄의 메시지로 홀연히 부활한 후유하로 인해 여섯 명 동창생의 일상은 하나같이 무너진다. 20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자신들의 부주의함으로 친구를 잃었다는 죄책감과 주위의 싸늘한 시선, 이로 인해 가슴에 새겨진 주홍글씨는 결코 사라지지 않았다.
작가는 디테일을 살린 세밀한 묘사로 여섯 명의 동창과 실종된 후유하를 둘러싼 등장인물 하나하나에 생명을 불어넣는다. 그리고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독자들과 함께 호흡하듯 거침없는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문학평론가 무라카미 다카시 씨의 ‘700페이지가 넘는 압도적인 분량이 단숨에 읽힌다.’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은, 재미와 긴장감이 넘치는 대서사가 펼쳐진다.

날 기억하니? 후유하.
후유하? 그 후유하……?
다카코는 휴대전화 화면을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식은땀이 블라우스 안을 타고 내려가는 것이 느껴졌다.
1권 본문 125페이지

후유하를 원망하는 건 아니었지만 그날부터 괘씸한 기분이 들었다. 후유하가 제멋대로 버스에서 내리지만 않았어도 수학여행은 모두의 마음속에서 즐거운 추억으로 남았을 거다. 후유하 때문에 나머지 여섯 명은 말도 안 되는 손가락질을 받았고, 미성숙한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
이미 할 만큼 했어. 무슨 일이 있었든, 이십 년이 지나면 시효 만료다. 법적으로도, 심적으로도.
1권 본문 193쪽

미야는 점차 희미해지는 두통의 너울 속에 눈을 감고 몸을 맡겼다. 왠지 모를 거센 물결이 자신을 덮칠 것만 같은 느낌이다. 운명의 흐름, 격류가 밀려온다. 그 소리가, 기척이 들린다.
후유하가 실종된 그날, 그 흐름이 미야를 향해, 아니, 그때 후유하를 놓쳐 버린 아이들을 향해 흘러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제야 그 흐름의 끝에 다다르려고 한다.
2권 본문 21페이지

세상이 등 돌린 청춘 군상, 하지만 그들은 세상에 등 돌리지 않았다!

유명작가와 바람난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게이코.
록 스타이자 타고난 이야기꾼으로 각종 문학상을 휩쓸었지만 정체성을 잃고 약에 의존하는 미야.
절세가인이나 실직한 남편 대신 가계를 꾸려야 하는 다카코.
도쿄대 출신의 출세가도를 달리던 이혼남 유타카.
가난한 형사 고지와 이제는 행방조차 알 수 없는 유키.

나에게 남아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돈도, 믿음이나 우정도 없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후회도 없다. 지난 이십 년의 세월은 환영도 뭣도 아닌, 냉정한 현실이다. 나는 지금 무일푼이며 주위 사람들의 동정으로 겨우겨우 살아가는 존재일 뿐이다.
1권 100페이지

벌써 ‘돈 버는 능력’에 한계가 왔음을 깨달았다. 사내 파벌 싸움의 희생양이 되었으니 더 이상의 출세는 바랄 수 없다. 그리고 남편의 출세가 곧 자신의 출세인 아내에게 나는 더 이상 쓸모가 없어졌다.
1권 211페이지

35세, 잘못된 것을 되돌리고, 용서받고, 인생을 새로 시작하기에는 주저되는 나이?. 지금껏 살아온 삶의 책임과 무게를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후유하의 등장은 놀랍게도 그들 인생에 자극제가 된다. 기억 속에 묻혀 잊고 지냈던 놀라운 기억의 조각들이 하나둘 떠오르고, 그들은 20년 전의 미제 사건을 해결하려고 발버둥 친다. 자신들이 뒤집어쓴 원죄를 벗어내야 새로운 앞날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것처럼.
책은 인생이라는 냉혹한 현실과 평온한 일상을 뒤흔드는 사건들, 그리고 그것을 뛰어넘는 ‘살아가는 힘’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것은 스스로 현실을 부정하기보다 당당하게 마주하는 개개인의 의지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닐까?

그래도 괜찮아. 넌 아마, 행복해질 거야.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우리는 정말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냈어. 그건 진심으로 고마워.
그러니까 이렇게 즐거운 기억이 많이 남아 있는 지금, 말끔히 정리하는 게 좋을 것 같아.
2권 308페이지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이 부담합니다.
  • 도서산간 및 제주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송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 에서 확인하는대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