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갤리온] 자전거 홀릭
김준영 저|갤리온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084001
정가 13,000
판매가 11,70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갤리온
발행일 2009년 06월 10일
페이지/규격 401 쪽|128/188mm
ISBN 9788901096582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585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2,5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자전거 홀릭』은 네이버 카페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의 운영진인 저자가 직접 자신의 블로그에 쌓아둔 정보 중 라이더들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모아 엮은 자전거 가이드 북이다. 저자가 자전거를 타면서 겪은 여러 가지 이야기와 시행 착오를 바탕으로 국내 라이더들에게 꼭 필요한 실용 정보를 전해준다. 이론서에서 볼 수 없는, 저자가 경험 속에서 터득한 다양한 노하우를 엿볼 수 있다.

이 책은 크게 여섯 장으로 나뉘어 있다. '자전거 입문과 구입'에서는 자전거의 종류와 세부 명칭을 알아보고,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자전거 구입에 대해 설명한다. '라이딩 기술'에서는 기본적인 라이딩 기술과 기어비 계산, 도난 예방, 길거리에서 안전하게 라이딩하는 방법을 설명한다.

'용품 구입과 업그레이드'에서는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용품들과 라이딩에 도움이 되는 수많은 용품들을 소개한다. '자전거로 출퇴근하기'에서는 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것의 의미와 노하우를, '자가점검과 정비로 고수 되기'에서는 기본적인 펑크 수리에서부터 변속 정비까지 정비에 필요한 정보를 수록했다. '환상의 코스'에서는 국내의 아름다운 라이딩 코스를 추천한다.

저자 : 김준영

저자 김준영은 친구 따라 엉겁결에 자전거를 탄 것이 인연이 되어 사계절 내내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는 열혈 자출족이 되었다. 단지 모양에 이끌려 자전거를 구입하던 생초보에서, 부품을 직접 조립해 타고 다니는 고수가 되기까지의 험난한 여정이 이 책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자전거 초보 시절, 본인이 직접 겪었던 시행착오와 네이버 카페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cafe.naver.com/bikecity)’의 스태프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초보와 숙련된 레이서 모두에게 꼭 필요한 질문과 답을 골라 책으로 엮어냈다. ‘자출사’뿐만 아니라 인기 블로그 ‘주니의 자전거 이야기(blog.naver.com/jykim597)’를 통해 다양한 자전거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하루 왕복 40km의 출퇴근길을 자전거와 함께하고 있으며 자전거 세 대를 베란다에 들여놓고 예전에 누려보지 못했던 건강한 인생을 살고 있는 중이다. (주)LG전자를 거쳐 (주)팬택에서 Software Engineer 선임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지은이의 말

Welcome to Bike World 자전거 입문과 구입
예기치 않게 찾아온 일상의 작은 행복
다양한 종류의 자전거들
자전거 세부 명칭
구입 전에 따져봐야 할 것들
나의 첫 자전거
세상에서 가장 멋진 삼각형
자전거를 내 몸에 맞추는 피팅
세상에는 이런 자전거들도 있다
새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바다 건너 자전거 이야기
가정과 건강을 함께 챙기는 현명한 방법
자전거 즐겨찾기

How to Ride Skillfully 라이딩 기술
저전거 타기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안라하고 즐라하기
두 개의 톱니바퀴, 기어비
스피드를 즐기는 법
페달은 무조건 밟는 게 아니다
세 번 넘어지는 건 기본
라이딩 수첩
여름과 겨울이 두렵지 않다
굿바이 도선생
자동차와 자전거의 만남
자전거에 올라탄 채 서 있기
집 안에서도 자전거를 탄다
거리의 벽을 넘어

Getting Stuff and Upgrading 용품 구입과 업그레이드
헬멧을 왜 써야 할까
꼭 필요한 용품들
자전거 부품 제조사의 양대 산맥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자전거
난 얼마나 빨리 달리고 있을까
민망한 쫄바지
질러라, 질러라
미세 먼지의 위험
한눈에 반한 ‘뽀대’와 포스
자전거는 진화하고 있다

Going to Work on a Bike 자전거로 출퇴근하기
하루 40킬로미터의 동행
현대인의 건강 지킴이
자전거에 실린 작은 희망, 자출사
자출족의 수만큼이나 많은 길들
자출족으로 살아가는 일
자출족의 보따리
퇴근길의 여유
한강의 야경
살다 보면 이런 일도
자전거가 가해자라고?

Self-Check and Being a Good Rider 자가점검과 정비로 고수 되기
고수가 되는 길
돌다리도 두들겨보자
자전거 정비의 첫걸음
정비 시 주의할 점
체인 링크
자출족의 기본, 펑크 수리
브레이크 정비
드레일러(변속기) 정비
청소하기

hot tip 환상의 코스

100만 자전거 동호인들이 기다려온 바로 그 책!
<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사람들>의 운영진 ‘주니’가 쓴 자전거 백과사전!

자전거는 우리에게 무척 친근한 레저수단이자 이동수단이다. 세발자전거에 얽힌 어린 시절의 추억을 간직하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을까. ‘따르릉 따르릉 비켜나세요 자전거가 나갑니다 따르르르릉.’ 동요에서도 자전거는 친숙한 소재였다. 네 발 자전거를 타다 보조 바퀴를 떼어 내고 위태위태하게 길 위를 달리던 그 순간의 기억 역시 우리 머릿속에는 생생하게 남아 있다. 배달 스쿠터 대신 짐받이를 올린 ‘짐 자전거’가 활보하던 풍경도 그리 오래 전 일이 아니다. 그때는 자전거를 자전차라고 불렀다. 학생들, 특히 남학생들은 자전거를 타고 등하교를 하곤 했다. 이미 오래전부터 우리에게는 ‘자출’의 역사가 있었다.
생활 속에 깊이 뿌리내렸던 자전거가 우리 주위에서 사라진 것은 자동차의 대중화와 역사를 함께 한다. 길거리의 주역이던 자전거는 자동차에 밀려 거리에서 사라졌다. 자전거 공장들은 중국으로 이전했고, 국산 자전거가 존재하지 않는 시절이 지속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언젠가부터 자전거는 다시 우리 곁으로 서서히 돌아오고 있었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자전거는 한강 자전거 도로를 중심으로 조금씩 그 영역을 확장해갔다. 자전거 동호인은 어느새 100만을 육박하게 되었고, 생활자전거를 타는 사람들까지 합친다면 자전거 인구는 1000만 정도로 추정된다. 이렇게 건강상의 이유로, 경제적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 타기를 원하지만 우리 사회의 자전거에 대한 인프라는 아직 부족하다.
최근 들어 국가 차원에서 자전거 정책을 만들어내고는 있지만 이 역시 실질적인 대안은 되지 못한다. 서울시의 자전거 도로 확충안만 해도 한강을 중심으로 한 자전거 도로의 증설에만 역점을 둘 뿐이며, 자동차와 자전거가 공존할 수 있는 도심의 자전거 도로에는 관심이 거의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자전거 서적 역시 마찬가지였다. 자전거 정비, 코스에 관한 책들은 간간히 찾아볼 수 있었지만, 그것들도 대개는 번역서여서 우리 상황에 정확히 들어맞지 않았고 어떤 한 분야에 편중된 단편적인 책이 아니라 자전거를 종합적으로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책은 전무한 수준이었다. 이런 시점에서 『자전거홀릭』의 발간은 의미가 있다.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자출사, cafe.naver.com/bikecity)’의 운영진으로 있는 ‘주니’ 김준영은 평균적인 대한민국 자전거 라이더의 길을 그대로 밟아온 사람이다. 친구 따라 엉겁결에 자전거를 산 것이 계기가 되어 멋모르고 자전거를 시작했다가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은 끝에 직접 자전거를 조립하고 정비하는 현재의 수준에 이르게 되었다.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검색해본 사람들은 다 안다. 인터넷 공간에서 제대로 된 체계적 정보를 구하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더군다나 국내에는 자전거에 관한 고급 정보가 전무하던 시절이기도 했다.
여러 경로를 통해 직접 겪고 터득한 정보들을 차곡차곡 자신의 블로그(주니의 자전거 이야기, blog.naver.com/jykim597)에 쌓아뒀고 이 중에서 초보 라이더와 숙련된 라이더 모두에게 꼭 필요한 정보들을 모아 『자전거홀릭』으로 엮어냈다. 쉬운 언어로 씌어진 ‘코리아 스탠더드 자전거 백과사전’은 이렇게 탄생하게 되었다.

구입ㆍ정비에서 환상의 루트까지
바이크족을 위한 필수 아이템!

자전거를 타기 위해 필요한 물건들 중 필수적이라 여겨지는 것은 자전거, 헬멧, 장갑, 전조등, 후미등 정도다. 이제 이 리스트에 『자전거홀릭』이 추가되어야 할지도 모르겠다.
초보의 입장에서 자전거를 고른다고 생각해보면 로드 바이크와 산악자전거, 하이브리드, 생활자전거, 미니벨로, 리컴번트 등의 용어조차도 친숙하지가 않다. 들어보기는 한 것 같지만 산악자전거의 정의가 정확히 무엇인지 가늠하기란 쉽지 않다. 자전거의 종류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나에게 맞는 자전거는 어떤 유형인지 꼼꼼히 짚어주는 저자의 설명은 세심하고 친절하다. 초보에게도 어려울 것이 없다. 무엇보다 글을 쓴 김준영 자신이 이미 겪으며 지나온 일이기에 그럴 것이다. 누구보다도 ‘자전거 초보들’의 사정을 잘 알 수밖에 없는 것이다.
『자전거홀릭』은 크게 여섯 챕터로 이뤄져 있다. <자전거 입문과 구입>에서는 자전거의 종류와 세부 명칭을 알아보고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자전거, 후회하지 않을 자전거 구입에 대해 설명한다. <라이딩 기술>에서는 기본적인 라이딩 기술과 기어비 계산하기, 도난 예방, 길거리에서 안전하게 라이딩하는 방법을 설명한다. <용품 구입과 업그레이드>에서는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용품들과 라이딩에 도움이 되는 수많은 용품들을 소개한다. <자전거로 출퇴근하기>에서는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는 것의 의미와 자출 노하우를, <자가점검과 정비로 고수 되기>에서는 기본적인 펑크 수리에서부터 변속기 정비까지 고수들에게도 필요한 정보들을 수록했다. 부록편 격인 <환상의 코스>에서는 국내의 아름다운 라이딩 코스를 추천하고 있다.
김준영의 글은 이해하기 쉽고 친절하다. 『자전거홀릭』은 이제 막 자전거와 친해지기 시작한 사람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이미 수준급에 올라선 자전거 동호인들에게도 유용한 정보들이 많이 수록되어 있다. 이 책의 정보는 자전거의 기술적인 면만 다루고 있지는 않다. 보행자, 자동차와 함께 길을 달려야 하는 라이더의 마음가짐, 가정과 라이딩을 함께 챙기는 마음까지 담고 있다. 즐겁고 건강하게 자전거를 타는 방법이야말로 이 책이 가진 아름다운 노하우이다.

추천의 글
아메리카 횡단을 시작할 때 남의 자전거를 빌려 타고 벼락치기로 수리 기술을 배워 준비되지 않은 몸을 이끌고 갔다. 횡단을 마칠 무렵의 나는 자전거를 알게 됐고 몸은 꽁치처럼 단단해졌다. 이 책을 읽으면 굳이 횡단하지 않아도 자전거를 알게 될 것이다. 자전거를 알고 나면 몸을 단단하게 만들지 않고는 버틸 재간이 없다. - 홍은택(『아메리카 자전거 여행』 저자, NHN 이사)

이 책은 자전거를 정말 잘 알고 사랑하는 사람이 쓴 친절하고 믿음직한 가이드북이다. 자전거로 인해 삶이 풍성해진 그를 만날 수 있어 행복했다. 나 역시 그처럼 풍성한 삶을 살고 싶다. 막, 자전거가 타고 싶어졌다. - 유열(가수)

술값 내면서 ‘저 돈이면 좋은 자전거 용품 살 수 있는데’라고 생각한다. 밥값 낼 때도 마찬가지. 이 정도면 중독이다. 아름다운 중독이다. 자출사 운영진인 김준영 씨는 곱게 미친 사람이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여름이나 겨울이나 매일 자전거로 40km를 출퇴근한다. 자전거에 미친 한 사내의 얘기, 흥미롭다. - 김대홍(오마이뉴스 기자)

자전거에 관한 작은 궁금증 하나를 스스로 해결하기란 그리 쉽지 않으며 자전거에 관해 체계적으로 정리된 정보를 접하기도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제 막 자전거와 친해지기 위해 자전거 위에 올라선 사람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며, 나와 같은 자전거 동호인들에게는 그간의 갈증을 해소해줄 것이다. - 김지회(자출사 카페 매니저)

바야흐로 ‘자전거 세상’이 되었다. 한때 홀대받던 자전거가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 수단과 녹색 성장의 주역으로 화려하게 재탄생한 것이다. 자전거를 타더라도 기왕이면 즐겁고 건강하게 타야 한다. 자전거로 하루 40km를 출퇴근하는 진정한 자출족 김준영이 그 방법을 우리에게 들려주고 있다. - 전의찬(세종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

치분함과 겸손함을 두루 갖춘 그는 최고의 동료이자 스승이다. 그의 글은 이해하기 쉽고 친절하다. 그 덕분에 나도 초보를 면할 수 있었다. 자전거를 시작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 오종렬(자출사 카페 스태프)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이 부담합니다.
  • 도서산간 및 제주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송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 에서 확인하는대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