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비룡소] 천둥치는 밤 (하트우드 2)
미셀 르미유 저|비룡소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087432
정가 10,000
판매가 9,00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비룡소
발행일 2014년 01월 22일
페이지/규격 150 쪽|214/146mm
ISBN 9788949171203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450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2,5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아이의 눈에 비친 삶과 죽음, 우주와 세계를 그린 『천둥치는 밤』. 아이에서 어른까지 마음에 위안과 즐거움의 숲이 되어줄 수 있는 작품들을 엄선한 모든 세대를 위한 성인 동화 시리즈인 「하트우드」의 두 번째 작품으로 아무도 답해주지 못했지만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볼 수 있는 이야기들을 아이의 상상력으로 표현하였다. 미셸 르미유는 자신이 펼쳐낸 지적인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신만의 독창적인 그림과 함께 간결하게 담아냈다.

나는 누구이고, ‘운명’ 그게 도대체 정확하게 무엇인지, 이 세상의 끝이란 게 있는지, 사람이 죽으면 영혼은 어디로 가는지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 보았을 삶의 근본적인 생각들을 그림과 함께 보여준다. 나이 제한 없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고 누구나 공유할 수 있는 문장과 내용을 통해 언젠가 마음속에 품었던 자기만의 세계와 우주를 떠올리며 자신이 누구인지 이해하고 자신만의 삶을 펼쳐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저자 : 미셀 르미유

저자 미셀 르미유는 1955년 캐나다에서 태어났다. 현재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프리랜서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대학에서 강의도 하고 있다. 작품으로는 『피터와 늑대』, 『겨울의 비밀』, 『자연의 노래』 등이 있으며, 독일을 비롯 프랑스, 캐나다, 미국 등지에서 작품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96년 독일 ‘가장 아름다운 책 상’
97년 볼로냐 도서전 ‘픽션 청소년 부문상’ 수상

“이 세상에 끝이란 게 있을까?”
“도대체 무한은 어디에서 끝나지?”

간결한 글과 상상을 깨는 그림,
천둥치는 하룻밤 동안 잠 못 드는 아이의 수많은 생각을 통해 보는
삶의 철학적 질문들


모든 세대를 위한 마음의 페이지, 하트우드 시리즈의 두 번째 책으로 『천둥치는 밤』이 출간되었다. 하트우드(Heartwood) 시리즈는 아이에서 어른까지, 마음에 위안과 즐거움의 숲이 되어 줄 작품들로 엄선된 모든 세대를 위한 성인 동화 시리즈다.

삶과 죽음, 세계와 우주에 대한 관심은 아이 때부터 시작된다. “나는 누구인가요.” “이 세상의 끝은 어디인가?” “사람은 죽으면 그만인가요?”
아이들은 호기심이 많다. 예민하다. 뭘 모를 것 같은 어린 나이인데도 아이들에게도 자기만의 세계가 있고 마음속의 우주가 있다. 삶과 죽음, 나뿐만 아니라 ‘세계’와 ‘우주’를 상상하는 생각은 가히 어른들의 생각을 초월한다. 하지만 아이가 어른이 되면서, 우리는 어릴 때 품었던 그 우주를 잠시 잊어버리고 만다. 그리고 정신없이 살아가는 와중에 그런 질문들이 다시 툭툭 튀어나오곤 한다. “나는 누구지?” “이 세상에 끝이란 게 있을까?”

미셸 르미유는 『천둥치는 밤』에서 아무도 대답해 주지도 못하지만, 누구나 한번쯤 생각하고 궁금해하는 이야기들을 한 아이의 풍부한 상상력으로 표현해 냈다. 천둥치는 밤 잠 못 이루는 한 여자아이가 신과 우주, 생명과 죽음에 대한 수없는 문제들을 스스로 생각하면서 하룻밤을 지낸다는 이야기는 삶의 근본적인 내용을 아우르며 누구나 살아가며 품는 지적인 호기심과 상상력을 유머스럽고 독창적인 그림과 함께 간결한 내용으로 담아냈다.

▶철학적인 질문들을 탁월한 상상력으로 표현해 낸 그림

『천둥치는 밤』의 뛰어난 점은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 보았을 삶의 근본적인 생각들을 놀라운 그림룀로 형상화했다는 것이다. 잉크로 그린 르미유 특유의 그림은 아이들의 여러 가지 생각들을 간결하고 단순하게 표현함으로써 일반적으로 철학동화가 갖는 무거운 느낌을 한결 감소시킨다. 96년 독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받고 97년 볼로냐 도서전에서 <픽션 청소년 부문상>을 받은 이 책에서 미셸 르미유는 철학적인 무거운 내용도 이토록 여운과 리듬, 간결하면서 유머러스한 글과 내용으로 엮을 수 있다는 저력을 보여 준다. 『천둥치는 밤』은 독일 벨츠와 겔베르크 출판사에서 펴낸 미셸 르미유의 첫 번째 책으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소개되는 그녀의 작품이다.

▶모든 세대가 함께 볼 수 있는 책

이 책은 나이가 적든 많든 자신이 누구인지 이해하기를 원하고, 삶이 무엇인지 한번쯤 고민하고, 유머와 상상력을 가진 모든 사람들을 위한 것이다. 나이 제한 없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고 누구나 공유할 수 있는 간결한 문장과 내용은 “천둥치는 밤 잠 못 이루는 한 여자아이”와 기꺼이 밤을 지새우는 기쁨을 줄 것이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이 부담합니다.
  • 도서산간 및 제주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송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 에서 확인하는대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