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씨앤톡] 무서운 이야기. 4(더 파이널): 공포의 그림자
송준의 저|씨앤톡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089612
정가 10,000
판매가 9,00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씨앤톡
발행일 2011년 06월 24일
페이지/규격 236 쪽|128/188mm
ISBN 9788960981584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450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2,5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실화가 제공하는 싸늘한 공포『무서운 이야기: 더 파이널』. 5년 이상, 약 천만의 누리꾼들이 다녀간 인기 공포 블로그 <잠들 수 없는 밤의 기묘한 이야기>의 괴담을 책으로 엮은 것이다. 훔쳐보는 령(靈), 살(殺)의 공포가 깃든 도시, 기묘(妙)한 어둠의 시간들을 통과한 39편의 실화 괴담으로 인간 본연의 공포를 되새길 수 있다.

저자 : 송준의

저자 송준의는 현재 소셜 콘텐츠 창작자 네트워크 TNM에서 디자이너로 활동하면서 소셜 콘텐츠 창작자 네트워크 TNM에 소속된 블로그 '잠들 수 없는 밤의 기묘한 이야기'의 운영자로 괴담을 비롯한 공포 장르의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전파하는데 힘쓰고 있다.

ㆍ령 靈 _훔쳐보는 눈
01 할아버지의 손
02 꿈속의 사과
03 무덤 동산
04 하얀 발목
05 고사떡의 비밀
06 세 명이 함께 자면
07 무덤까지 나를 인도한 사람
08 도깨비의 저주
09 공포의 그림자
10 7호 라인의 화장실 귀신
11 가로등 불빛이 꺼지면
12 똑바로 눕혀줘
13 할아버지가 하고 싶었던 말
14 버려진 집

ㆍ살 殺 _죽음의 밧줄
15 어둠 속의 할머니
16 여행지에서 생긴 일
17 비오는 날의 흉가
18 내 아이 돌려줘
19 창문에 비친 남자
20 망가진 열쇠 구멍
21 함부로 이름 부르지 마
22 식칼 든 택배 수취인
23 화장실을 엿보던 눈동자
24 친절한 택시 기사
25 한밤 중 뒤를 밟는 발소리
26 대답 없는 사람
27 어두운 바다에서 수영하는 아이
28 상자만 찾아 돌아간 여자

ㆍ묘 妙 _어둠의 시간
29 삼촌의 첫 휴가
30 아무도 듣지 못한 노크 소리
31 사라진 그림자
32 훈련소를 찾아온 사람
33 절벽에서 몸을 던진 여자
34 눈 내리는 밤
35 악몽
36 손 흔드는 남자
37 자살의 순서
38 얼어붙은 훈련병
39 가위의 이유

옛날부터 구전되어 온 괴담들은 척박한 자연을 지혜롭게 극복하는 방법, 권선징악의 충고 등 교훈적인 의미가 강했습니다.

일본 신화에는 어떤 남신이 황천에 갔다가 여신들에게 붙잡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 남신이 저승에서 도망칠 때 머리에 있던 넝쿨을 내던지는데, 바로 여신들이 그 넝쿨을 먹느라 정신이 팔렸을 때 도망을 치는 거죠. 그리고 다시 쫓아올 때는 머리빗을 던지는데, 그 빗이 죽순으로 변합니다. 여신들은 죽순을 먹느라 또 쫓아오지 못합니다.

멕시코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한 가정에 계모가 들어옵니다. 그런데 사실 계모는 마귀할멈이었죠. 딸이 계모로부터 벗어나려고 도망치는데 곧 잡힐 것 같아서 갖고 있던 수건을 던지니 그게 강이 되어서 무사히 도망치게 됩니다. 우리나라에도 구미호를 피해 도망치다가 선인에게 받은 주머니 중에 파란 주머니를 던지자 강이 되고, 빨간 주머니를 던지자 불바다가 되었다는 유사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이야기들의 공통점은 위험에 처한 상황에서 미끼를 던져 지혜롭게 피한다는 것입니다. 사람의 본능적인 욕구와 체험이 괴담으로 진화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욕구와 체험이 이야기와 결합되어 본능적인 괴담이 되었다면, 시간이 흘러 현대에서슴 이야기의 교훈성이 사라지고 대신 자극성이 첨가되었습니다.

현대의 괴담에는 개인적인 고민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개인의 외로움, 소외, 사회의 억압, 스트레스 등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듣고 겪는 괴담에 녹아 있는 것입니다.
단순한 공포가 아니라 여기,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생각을 읽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머리말 중에서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이 부담합니다.
  • 도서산간 및 제주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송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 에서 확인하는대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